컨텐츠 바로가기

                                 
검색검색  

커뮤니티

커뮤니티

게시판 상세
제목 화끈했던 NBA FA 시장 1일 차 승자와 패자는 누구
작성자 5412y45y6 (ip:)
  • 작성일 2020-11-22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0
  • 평점 0점
21일(이하 한국시간), NBA FA 시장이 열렸다. 스토브리그가 가장 핫하기로 소문난 NBA. 이를 증명하듯이 FA 시장이 열리자마자 많은 계약이 체결되기 시작했다. 슈퍼스타급 선수는 적지만 대신 준척급 선수가 많은 올해의 FA 시장. FA 시장 1일 차의 승자와 패자를 알아보도록 하자.눈에 띄는 팀은 디펜딩 챔피언 LA 레이커스다. LA 레이커스는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며 로스터를 채우기 시작했다. 트레이드를 통해 지난 시즌 18.9점 4.0어시스트를 올린 특급 식스맨 데니스 슈로더를 데려온 레이커스. 이후 3&D 유형의 플레이어인 웨슬리 매튜스와 계약을 체결하며 벤치를 보강했다.레이커스는 멈추지 않았다. 벤치 빅맨으로 활약했던 드와이트 하워드를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로 보냈지만, 올해의 식스맨인 몬트레즐 해럴과 계약을 맺으며 하워드의 빈자리를 메꾸는 데 성공했다. 2년 1,900만 달러로 계약한 해럴. 상당히 저렴한 가격이라고 볼 수 있다.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의 움직임도 인상적이었다. 트레이드를 통해 3&D의 정석인 로버트 코빙턴과 공격형 센터 에네스 칸터를 영입한 포틀랜드. 추가로 로드니 후드와 재계약을 맺고 데릭 존스 주니어를 영입하며 윙맨 포지션을 보강했다. 한편, 다소 실망스러운 FA 시장 1일 차를 보낸 팀들도 있었다. 대표적으로 LA 클리퍼스다.트레이드를 통해 루크 케나드를 영입하는 좋은 무브를 보여준 클리퍼스. 하지만 이후 클리퍼스의 움직임은 달라졌다. 세 번째 빅맨 역할을 수행하는 패트릭 패터슨과 재계약을 맺은 건 좋았다.그러나 마커스 모리스와 4년 6,400만 달러라는 대형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시즌 평균 16.7득점 5.0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