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색검색  

커뮤니티

커뮤니티

게시판 상세
제목 우리계열 카지노 ┌ korbank9.com ┐ 더킹카지노| 카지노사이트 | 바카라사이트
작성자 우리계열 (ip:)
  • 작성일 2020-05-2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3
  • 평점 0점
채널A가 25일 오전 자사 기자의 더킹카지노 협박 취재 및 검언유착 의혹에 자체 진상조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A4 용지 53페이지 분량의 보고서는 사건 경위와 조사 결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및 개선 방안 등은 담았지만 자사 기자가 접촉한 검찰 고위 관계자가 누구인지 특정하지 못했다. 논란에 휩싸인 채널A 기자가 자신의 노트북PC를 포맷화하고 휴대전화 2 대를 초기화한 사실도 새롭게 확인됐다. http://korbank9.com/ - #카지노사이트 이동재 채널A 기자는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전 신라젠 대주주) 측에 접근해 우리카지노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우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인사 비위 를 털어놓으라고 회유·협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기자가 이 전 대표 측 인사를 회유하기 위해 보여주고 들려줬다는 ‘윤 총장 최측 근 현직 검사장’ 녹취록이 주목됐다. http://www.korbank9.com/ - #바카라사이트 이번 진상조사는 지난달 1일 김차수 조사위원장(채널A 대표이사 전무)을 포함해 7명의 사내 조사위원이 50여일 조사 끝에 내놓은 결과지만 진상조사위가 “이 기자가 지OO(이철 전 대표 측 인사)과 만나는 과정에 샌즈카지노 대해 검찰 관계자와 대화했을 가능성은 있다”면서도 그 ‘검찰 관계자’가 누구인지 특정하지 못했다는 점 에서 검언유착 의혹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https://wooricasino.info/ - #우리계열카지노사이트 보고서 내용을 보면, 채널A 진상조사위는 “이 기자의 신라젠 취재 착수는 자발적으로 시작된 것으로 조사됐다”며 “관련자들 진술과 사내 관계자들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 이메일 등에 비춰볼 때 신라젠 취재 착수 과정에서 이 기자가 검찰 관계자와 논의했다고 볼 만한 근거는 확 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채널A 사회부 법조팀인 이 기자와 그의 후배인 백아무개 기자는 지난 2월 초부터 3월22일까지 ‘신라젠 사건 정 관계 로비 의혹’을 취재하기 위해 이 전 대표에게 편지를 보내고 이 전 대표 측 지씨를 만났다. 채널A 기자들은 여권 인사와 가까운 이 전 대표가 여권 인사 정보 제공 등 취재 협조 시 자신들이 검찰 수사에 혜택을 줄 수 있을 듯 이야기 를 전개했고 이 전 대표를 대리한 지씨는 ‘누구’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거듭 실명 확인을 요구하며 ‘밀당’을 벌였다. 지씨가 못 미더워하자 이 기자는 “저랑 통화한 사람이 윤석열하고 가까운 검사장”, “검찰에서 발언권이 굉장히 센 사람”, “한 뭐시기라고 있다. ( 인터넷에) ‘윤석열’ 한 칸 띄고 ‘최측근’ 치면 딱 나오는 사람”이라며 ‘검사장 녹취록’을 보여주는데, 검사장 녹취록은 채널A 취재에 협조하면 이 전 대표에게 혜택을 줄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으로 MBC가 지난 3월31일 이를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이 취재 자체가 “자발적으 로 시작”됐다는 것이 채널A 진상조사위 판단이다. 진상조사위는 “이철에게 편지를 보내면서 편지 내용에 대해 이 기자가 검찰 관계자와 논의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다만 편지 를 보냈다는 사실은 편지를 보낸 이후 우리계열카지노 이 기자가 검찰 관계자에게 언 급한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이 기자가 검찰 관계자와의 통화를 녹음해 들려줄 수 있다고 지씨에게 제안한 것 역시 검찰 관계자와 사전에 논 의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https://mysite88.com/ - #우리계열 다만 “이 기자가 지씨와 만나는 과정에 대해 검찰 관계자와 대화했을 가능성은 있다”면서 “이는 이 기자의 진술과 백 기자와의 통화 녹음 파일 등 일부 증거를 통해 추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기자가 언급한 ‘윤석열하고 가까운 검사장’을 특정하지 못한 것이다. https://myweb77.com/ - #우리카지노 진상조사위는 “이 기자가 직접 녹음한 검찰 관계자와의 녹음파일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조사위는 녹음파일 및 녹취록 당사자가 누구인지 확인할 수 없었다”고도 밝혔다. 지씨는 우리계열바카라 이 기자를 2월25일, 3월13일· 22일 총 3차례 만났는데, 지씨와 채널A 기자들이 만나 나눈 대화내용을 들어보면 지씨가 ‘검사장 녹취록’을 읽는 대목이 등장한다. 하지만 채널A 진상조사위는 강제 조사권 부재를 이유로 결정적 대목을 밝히지 못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